티스토리 뷰


2019. 05. 26.

 

이번 주말도 친구네와 공동육아.

토요일 오전은 미세먼지가 너무 안 좋더니.

오후부터는 파란 하늘을 보여주었다.

 

 

일요일 뭐할까 계속 고민하다,

키카에서만 있기 너무 아까울 정도로

날씨가 좋아 보라매공원으로.

친구네 가족과 공동육아는 늘 커피로 시작.

오랜만에 스타벅스에서 아빠들은 아메리카노.

친구와 나는 바닐라크림콜드브루와 돌체 콜드 브루.

(예전에는 돌체 라테가 왜 변비약인지 몰랐는데

요새 돌체 콜드 브루에 빠지면서 아! 깨닫는 중ㅎㅎ)

 

럭키아빠가 섞어주는 돌체콜드브루

 

교대 건물에 있는 스타벅스라

로비에서 럭키 좋아하는 자동차 책도 한참 읽고 하다가.

보라매공원으로.

청소년수련관 앞에 자리 잡고 앉아서 신선놀음~

 

하는 줄 알았지만..

가는 길에 편의점에서 산 하나밖에 없던

비눗방울 놀이 서로 하겠다고 시작부터 전쟁.

럭키 안고 공원 입구에서 같은 모양 비눗방울 고르고,

옆에 있던 트럭에서 뻥과자도 하나 사고.

그렇게 잠시 평화를 찾으며 다시 신선놀음~

인 줄 알았으나. 아드님들, 핑크퐁 노래 틀어달라며..

갑자기 핑크퐁 동물 노래에 맞춰 아드님들 댄스타임! 을 빙자한 점프 타임.

 

 

잠시 힐링중

 

아드님들 점프 타임을 보고 있다 보니

점심시간이라 근처에서 사 와서 먹고

아빠들이랑 공원 한 바퀴하고 온 아드님들 

모래놀이하는데, 딱 한대 있던 포클레인 서로 하겠다고 2차 전쟁.

 

모래놀이가 즐거운 3살형아

하.......

이번엔 친구가 아들 데리고 공원 한 바퀴.

럭키는 그 틈에 포클레인 차지하고 놀다가.

근처 바닥분수를 보더니 가자고. 가자고.

 

바닥분수가 나온다는 걸 알고 각오하고 갔지만.....

수영복도 없고 일반 기저귀라.

엄마는 무서웠다........

 

분수 앞에 도착한 럭키는

들어갈까 말까 계속 망설이면서.

모자 벗고. 신발 벗고.

와 아아아 아아아아 아~!

하자마자 분수 타임 끝.

 

바닥분수는

12시부터 17시까지.

매시 정각에 시작해서 30분 동안 진행.

 

분수놀이 못해 아쉬운 럭키

 

분수 타임 끝과 함께

월요일 출근을 위해

주말 공동육아도 이른 마무리를 하며

다음을 기약.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