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9.05.05.

 

마블 영화 팬이라면 지금쯤 몇 번을 더 봤을 어벤저스 엔드게임.

내가 이 영화를 보게 될 줄이야...

 

 

스파이더맨: 홈커밍을 보면서도 나에게는 마블 영화 중 하나가 아닌.

2002년, 피터파커가 거꾸로 매달려 제인 왓슨과 키스한 그 스파이더맨의 후속 편이었을 뿐인데.

 

뽀로로와 같이 개봉해서, 주말에 나랑 럭키는 뽀로로를, 럭키 아빠는 어벤저스를 보았고,

럭키 아빠에게 정말 주인공이 죽는지 물어볼 정도로 볼 생각이 없었다.

그런 내가 연휴에 럭키를 친정엄마에게 맡기고, 어벤저스를 볼 줄이야.

 

아이언맨과 캡틴아메리카. 타노스를 만나다니.

내 동생한테도 얘기했지만.

말로만 듣던 타노스. 난 처음이었다.

 

마블 시리즈를 보면 더욱 좋고, 더욱 재밌었겠지만,

다행히 마블에 대해 전혀 모르는 내가 봐도 너무 재밌어!!

 

하...

영화 보기 전에는 아까울 것만 같던 3시간이,

정말 내가 제일 푹 빠져서 본 기분. 그 감동과 여운.. 

내가 왜 엔드게임을 먼저 봤지?  

 

다른 마블 시리즈는 럭키 재우고 천천히. 하나씩 다시 봐야지.

7월, 스파이더맨, 우리 다시 만나~!!

댓글
댓글쓰기 폼